온라인문의

첫사랑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주기쁨 작성일18-11-03 22:26 조회8회 댓글0건

본문

zftJAFe.jpg

 

첫사랑

망각의 늪을 지나고

모든 사랑을 끝냈는데도

그대는 여전히 내 벽 속에 갇혀 있다.

아직도 나의 사랑을 건드리고 있다.

 

비로소 잊혀졌다 싶으면

빛바랜 노래로도 피어나고

세면대 비누 향기로도 피어난다.

그대는

 

눈을뜨면 어느 곳에

잘 걸려 있는 액자처럼 그대는

내 벽 속에 있다.

 

이제는 잊으리

두 눈 감고 수만 번 되뇌이지만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