온라인문의

날이 저물기 전에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꽃자리2 작성일18-07-30 03:04 조회4회 댓글0건

본문

bDbTCGh.jpg

 

슬픔에게 안부를 묻다

너였구나

나무 뒤에 숨어 있던 것이

 

인기척에 부스럭거려서 여우처럼 나를 놀라게 하는 것이

슬픔, 너였구나

나는 이 길을 조용히 지나가려 했었다

 

날이 저물기 전에

서둘러 이 겨울숲을 떠나려고 했었다

 

그런데 그만 너를 깨우고 말았구나

내가 탄 말도 놀라서 사방을 두리번거린다

 

숲 사이 작은 강물도 울음을 죽이고

잎들은 낮은 곳으로 모인다

 

여기 많은 것들이 변했지만 또

하나도 변하지 않은 것이 있다

 

한때 이곳에 울려퍼지던 메아리의 주인들은

지금 어디에 있는가

 

나무들 사이를 오가는 흰새의 날개들 같던

그 눈부심은

박수치며 날아오르던 그 세월들은

너였구나

 

이 길 처음부터 나를 따라오던 것이

서리 묻은 나뭇가지를 흔들어 까마귀처럼 놀라게 하는 것이

너였구나

나는 그냥 지나가려 했었다

 

서둘러 말을 이 겨울숲과 작별하려 했었다

그런데 그만 너에게 들키고 말았구나

슬픔, 너였구나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